전북 김제
남포들녘마을


  • HOME
  • 마이인빌
  • 메일
  • 고객센터
  • 사이트맵
  • 남포들녘마을

    남쪽의 바닷가에 있는 포구
    김제 남포들녘마을

    남포리는 본래 만경군 남이면 지역으로서 남쪽의 바닷가에 있는 포구라는 뜻으로 [남포]라 하였는데,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고현리, 나시리의 각 일부와 남일면의 양지리, 도하리의 일부를 합하여 [남포리]라는 이름으로 김제군 성덕면에 편입되었다.

    남포리에는 이범산, 한포, 남포마을이 있다.

    이범산

    [남포]동쪽에 있는 마을이다.
    옛날 이 마을 언덕 아래 두 범씨가 터를 잡고 살기 시작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하여 [이범산]이라 불렀다고 한다.

    한포

    [남포]동남쪽에 있는 마을이다.
    일제시대 이완용이 뚝을 막은 후 일본인 다목이라는 사람이 농장을 만들고, 이곳에 여러 고을 사람들을 이주시켜 개펄을 개간하여 농사를 짓도록 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어 처음에는 [이민촌]이라 부르다가 ,행정구역 통폐합 때 [한포]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. 여기서 [한포]의 [한]은 크다는 뜻으로 [한포]는 큰 포구라는 뜻이다.

    기타

    남포산 = 소산
    남포마을 중심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며, 또한 산의 모습이 마치 소처럼 생겼다 하여 [소산]이라고도 한다.

    남포장터
    [남포]북서쪽에 있었던 옛 시장터다.
    지금은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지만 남포 서쪽(광활로 통하는 길 오른쪽) 남포 주차 앞에 시장이 섰고, 시장 건물도 있었다 한다. 그래서 [남포장]이라 불렀는데, 지금도 이곳을 [장터]라고 부르고 있다 한다.

    성덕염전 = 남포염전
    남포 서남쪽에 있었던 옛 염전을 가리키는데, 성덕면에 있다하여 [성덕염전], 남포에 있다 하여[남포염전]이라고 불렀다.
    이곳에서 맑고 깨끗한 바닷물을 끌어올려 햇볕을 이용하여 천일제염을 만들었는데, 지금은 전부 논으로 변해버려 흔적을 찾을 길이 없다.